롤드컵 그룹스테이지 SKT vs RNG, 승리의 운명 SKT 운영의 힘 바탕으로 승리
롤드컵 그룹스테이지 SKT vs RNG, 승리의 운명 SKT 운영의 힘 바탕으로 승리
  • 윤전
  • 승인 2019.10.13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그룹스테이지 2일차 1경기에서는 그룹 C조의 SK Telecom T1과 Royal Never Give Up의 경기가 펼쳐졌다. 양팀은 치열한 경기를 펼친끝에 SKT가 운영의 묘를 살리면서 간발의 차로 승리를 거두면서 SKT는 C조에서 2승을 선취, 1위로 치고 나갔다.

 

SKT T1 vs RNG 벤픽 결과
SKT T1 vs RNG 벤픽 결과

 SKT는 초반 라인전 주도권과 합류 싸움에서 힘을 받는 조합을 꺼내들면서 스노우볼을 굴리려는 조합을 꺼내 들었다. 이에 맞서는 RNG는 후반 캐리력이 보장된 원딜을 필두로 원딜을 보좌하는 전형적인 RNG스러운 벤픽을 했다.

 

 바텀에서의 주도권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압박을 하던 RNG의 바텀 듀오를 견제하기 위해 '페이커'의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바텀으로 합류하면서 시작된 한타에서 양팀은 3:3 교환 구도를 가져가면서 치열한 초반 교전 양상을 보였다. SKT는 지속적으로 상대의 바텀 견제를 위해 계속해서 기회를 엿봤고 결국 다시 미드와 정글의 갱에 힘입어 RNG의 바텀 듀오를 모두 잡아내면서 '우지'의 성장을 막아섰다.

 

 RNG는 계속해서 바텀 우위를 바탕으로 첫번째 포탑을 철거했고 이어 화염의 드래곤 2스텍까지 무난하게 쌓으면서 SKT의 거센 저항에도 불구하고 '우지'의 자야는 꾸준히 성장을 했다. 양팀은 다시 나온 화염의 드래곤을 두고 대치를 했고 먼저 드래곤을 RNG가 쳤지만 '클리드'의 그라가스가 스틸에 성공했다. 이어진 한타에서는 RNG가 우세승을 하였지만 RNG로써는 아쉬운 결과였다.

 

 RNG는 먼저 미드에 합류해서 미드를 미는 선택을 했지만 이를 '클리드'의 그라가스가 환상적인 궁극기 활용을 바탕으로 한타에서 오히려 대승을 거두면서 바론까지 가져가면서 경기의 승기를 가져왔다. 바론을 버프를 두룬 SKT는 전방위적인 압박을 했지만 RNG가 먼저 이니시를 열어 펼쳐진 한타에서 에이스를 당하면서 다시 추격을 허용했다.

 

 다시 팽팽한 게임을 이어가던 양팀은 미드에서 SKT가 '페이커'의 트위스티드 페이트 궁극기를 활용해서 먼저 이니시를 열었지만 '우지'의 자야가 계속해서 딜을 뿜어내면서 한타를 대패했고 바론버프까지 RNG가 가져가면서 경기의 추는 다시 RNG로 기울었다. 바론 버프를 활용해서 RNG는 전방위적인 압박을 했지만 SKT는 트위스티드 페이트의 강점을 활용해서 시간을 잘 끌었고, 바론 버프 타임이을 무난하게 넘겼다.

 

 이후 양팀은 운영 구도에 따라 바론은 SKT가 가져갔고, 장로의 드래곤은 RNG가 획득하면서 전면전에서는 RNG가 더 힘을 발휘하는 상황이 나왔다. 양팀은 버프가 끝나는 타이밍에 RNG는 바텀 푸쉬를 SKT는 탑 스플릿을 선택했는데 SKT의 판단력이 빛났다. SKT는 탑에서 상대가 도착하기 전에 억제기를 밀었고, 이를 발판삼아 탑으로 레넥톤과 이즈리얼이 텔레포트를 사용하면서 수비를 하기전에 쌍둥이 타워와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치열한 난타전 끝에 SKT가 승리를 가져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