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앱스, 2021년 연결기준 매출 529억 영업이익 173억 원 기록.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쿡앱스, 2021년 연결기준 매출 529억 영업이익 173억 원 기록. 역대 최대 실적 달성”
  • 이수재
  • 승인 2022.01.1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캐주얼 게임 개발사 ‘쿡앱스(대표 박성민)’는 2021년 연결기준 실적을 종합한 결과 매출 529억 원, 영업이익 17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히며, 2010년 회사가 설립된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오늘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쿡앱스는 설립 11년 차로 기업 설립 후 평균 매출 성장률 80%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해 글로벌 론칭 성과에 힘입어 이러한 성장세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19년도 기준 매출액 180억 ‘강소 기업’에서, 단 2년 만에 300% 성장하며 ‘중견 기업’에 필적할 매출 규모로 자리하게 되었다.

영업이익 또한 연간 최대치를 자연스럽게 달성했다. 19년도에는 29억 원에 그쳤던 반면, 20년 133억, 21년에는 173억 원으로 19년 대비 성장률 500%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이를 종합해보면 21년 게임 업계 전체 매출 20위권 내 진입도 가능하며, 최근 성장세로 보았을 때 22년에는 800억 이상 매출 성장도 가능하다.


쿡앱스의 실적 상향 관련 요인으로는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 캐주얼 게임 시장의 성장과 함께 신규 게임 매출 급상승이 그 이유다. 쿡앱스의 주력 게임이었던 페이스북 플랫폼 전용 퍼즐 게임으로는 이미 성숙된 모바일 게임 시장 진입이 어려웠으나, 19년도 이후 회사의 차기 성장 요소로 머지 장르와 방치형 RPG 등 다양한 장르의 캐주얼 모바일 게임에 도전해 북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어 이러한 실적이 함께 동반되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6월에 공개한 ‘써니하우스’는 다운로드 수 100만, 월간 이용자가 60만 명을 넘어서며 글로벌 유저층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5월에 발표한 방치형 RPG ‘오늘도 던전’은 지난 10월 이후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 순위를 역주행하였으며, 규모가 비교적 작은 캐주얼 게임임에도 일 매출 10만 달러 이상을 견인하는 등 회사의 주요 매출원으로 성장하고 있다.

쿡앱스 측은 2022년에도 다양한 신작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국내 사전예약 서비스 중이며 북미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던 방치형 RPG ‘테일드 데몬 슬레이어’를 시작으로 퍼즐, 머지 등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의 출시가 예고되어 있으며, 그동안의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AAA급 캐주얼 게임 개발 및 성과 달성에 전념할 방침이다.

쿡앱스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 시장 진입을 위해 19년부터 실험했던 게임이 100개가 넘는다. 22년에는 실험보다 게임의 퀄리티를 높여 연 내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줄 AAA게임 제작이 목표”라고 언급하며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는 전 직군 100명 이상 채용을 계획 중이며, 작년에 파격적인 처우를 약속하며 업계에 반향을 일으켰듯이 근속 1년 이상 대학원, MBA 학비 90% 지원 등 내부 구성원 성장을 위한 투자도 본격화해 2022년에도 지금과 같은 성장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 측은 이번에 기록한 연결기준 재무제표, 2021년 사업 현황과 사업계획 등 전반적인 IR 및 감사보고서 관련 자료는 오는 4월경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