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카이사 엔딩', IG 재키러브 카이사 활약속 G2에 승리
[MSI]'카이사 엔딩', IG 재키러브 카이사 활약속 G2에 승리
  • 윤전
  • 승인 2019.05.13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 세번째 게임에서 IG가 G2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서 계속해서 전승가도를 달렸다. G2는 이번 경기 패배로 5승3패를 기록, 2위 자리를 지키는데 만족해야 했다.

G2 vs IG 벤픽 결과
G2 vs IG 벤픽 결과

 

 G2는 벤픽과정에서 바텀은 강하면서도 무난한 바루스,탐켄치 조합을 꺼내들었고, 마지막 픽으로 니코를 선택하면서 벤픽과정에서 끝까지 심리전을 걸었다. 이에 맞서는 IG는 공격적인 정글인 렉사이를 선택하면서 '닝'에게 힘을 실어 줬고, 마지막 픽으로는 빅토르를 꺼내들면서 탑으로 사용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처음 승전보를 올린 것은 IG였다. '닝'의 렉사이가 바텀 듀오간의 치열한 전투에 개입하여 깔끔하게 '퍽즈'의 바루스를 죽이면서 기분 좋은 시작을 했다. G2는 8분 바텀 지역에서 반격을 쎄게 날렸다. '얀코스'의 자르반은 바텀 지역에 교전이 벌어졌을 때 깔끔하게 대격변을 꽂아넣으면서 브라움을 끊어냈고, 이윽고 합류 과정에서 '루키'의 사일러스까지 끊어내는 성과를 올린다. 양팀의 치열한 교전은 멈출 줄 몰랐다. 11분 바텀지역에서 다시 한번 소규모 교전이 펼쳐지면서 합류싸움이 펼쳐졌고, 한타를 G2가 승리를 하면서 이를 협곡의 전령까지 연결시킨다. G2는 협곡의 전령을 활용하여 IG의 탑 1차 타워를 철거하면서 조금 앞서나가는 모습을 보인다.

 

 한번 승전보를 울린 G2는 계속해서 빠르게 속도를 올렸다. G2는 다음 교전에서 다시 한번 승리를 하면서 화염의 드래곤까지 챙겨가면서 중반으로 흘러가는 경기의 주도권을 서서히 잡아오고 있었다. IG의 반격도 만만치않았다. IG는 16분 탑지역에서 G2의 미드와 정글을 잡아내면서 G2의 흐름을 끊었다. IG는 치열한 교전속에서 조금씩 이득을 보면서 경기의 흐름을 서서히 가져왔다. 이후 팽팽한 경기를 이어간 양팀의 균형은 23분 미드 지역에서 펼쳐진 한타에서 IG가 대승을 거두면서 확실하게 기울었다. IG는 한타 대승 이후 바론 버프까지 획득하였다.

 

 바론 버프를 획득한 IG는 바다의 드래곤을 획득한 이후 바텀 지역에서 한타를 벌이는데 '캡스'의 라이즈가 슈퍼플레이를 반복하면서 IG의 챔피언들을 하나하나 쓰러뜨리지만 운영적인 이득은 IG가 챙겨갔다. G2는 29분 승부수를 던졌다. 탐 켄치를 활용하여 IG의 바텀 2차 지역에 다이브를 시도하여 '더샤이'의 빅토르를 잡아내면서 바텀 억제기까지 파괴하지만 IG에는 '잭키러브'의 카이사가 있었다. 이미 충분한 성장을 끝마친 카이사는 딜을 뿜어내면서 G2의 챔피언들을 모두 잡아낸 이후 바론 버프까지 다시 획득한다. 결국 IG는 바론 버프를 바탕으로 바텀 지역을 압박하였고, G2의 챔피언들을 다시 한번 모두 잡아낸이후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승리를 가져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